메뉴 후원하기

완주군의회, 통합추진 즉각 중단 촉구

완주·전주 통합 반대 결의문 채택

[완주신문]완주군의회가 완주·전주 행정구역 통합을 반대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5일 완주군의회는 이날 열린 제284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원칙과 기준이 무시되는 통합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의결·채택했다.

 

서남용 의장은 결의문을 통해 “자치단체의 통합이 전주시의 획일적 잣대로 강행되는 것에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어 두 지자체 간 갈등, 지역 간 마찰, 시민단체 간 반목을 야기하는 등 주민의 화합을 해치고 완주군의 발전 동력을 가로막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을 위해선 복잡한 행정절차가 선행돼야 하고 통합 이후에도 사회적 비용과 과도한 행정력 낭비 등이 수반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완주군에 막대한 재정적 부담과 도시 각 분야의 역량을 소모적으로 낭비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 의장은 “완주군은 지속적이고 독자적인 성장과 발전이 충분한 동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통합논의는 역사적 문화적 동질성에 기초한 통합보다 경제적 효과와 발전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논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주시와 전주시 정치권, 전북특별자치도는 완주전주 통합추진을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결의문은 전북특별자치도,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전주시, 전주시의회 등 기관에 송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