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사설]외양간도 안 고친 것 같다
[완주신문]“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지난 17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에 상용차산업 생존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완주군에 위치한 현대차 전주공장의 상용차 생산량이 급감하며 구조조정 위기에 닥쳤기 때문이다. 수년전부터 노조와 지역상권에서 경고해 왔던 이야기다. 현대차 전주공장은 완주 경제의 핵심 축이라고 할 수 있을만큼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현대차 상황에 따라 산단 협력업체와 주변 자영업자들이 울고 웃을 정도니 말이다. 2016년부터 현대차 전주공장은 물량이 감소했고 현재는 심각한 고용 위기 상황까지 내몰리고 있다. 수년째 노조는 전주공장 물량 확보를 위해 현대자동차에 교섭을 통해 대책을 요구하고 있지만 원활히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타타대우상용차와 현대자동차전주공장은 대한민국 대형 트럭의 95% 이상을 생산하는 공장이지만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타타대우상용차는 최근에 희망퇴직까지 진행 중에 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도 지난해부터 물량감소로 인원 구조조정을 시행했고 올해도 회사에서는 인력 구조조정을 요구하고 있다. 협력업체의 경우 더욱 힘들어지고 있는 실정으로 전북지역 제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