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기고]위봉산성 홍예문의 美
[완주신문]위봉산성은 숙종 원년부터 숙종 8년 사이 쌓았다고 전한다. 축성을 위해서 진안 군민들까지 공력에 참여했다고 한다. 위봉산성은 관민이 하나가 되어 전쟁에 대비한 관방 시설이다. 하지만 이외에도 변란시에 전주 경기전에 모신 태조 이성계의 어진과 전주 이씨의 시조인 이한 공의 위패를 옮겨 와서 보호하려는 특별한 목적도 있었다고 한다. 실제로 동학혁명이 일어나서 전주성이 함락되었을 때 태조 어진을 위봉산성으로 옮겼다고 전한다. 위봉산성은 주변 위봉사와 위봉 마을을 감싸고 두른 포곡신 산성으로 성벽 둘레는 약 8키로 정도이고, 성벽 높이는 2미터가 넘었다고 한다. 필자는 서문(홍예문)에서 성벽을 따라 오르다 보면 태조암 뒷편 되실봉 가는쪽으로는 성벽이 원형대로 잘 남아 있어서 성벽의 높이와 축조의 미를 감상 할 수 있었다. 또한 유사시에 적군은 모르고 아군만 알고 출입하기 위한 암문도 볼수 있었다. 관련 시설물로는 성문 4개소 암문 장대 포루지 건물지 수구지도 있었다고 전한다. 성안에는 우물도 20곳이 넘었다고 하니 얼마나 웅장 한지 가히 짐작할 수 있다. 위봉산성 홍예문은 전체적으로 옹성의 형식을 취하는데 옹성은 적의 공격으로부터 성문을 효율적으로 보호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