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박성일, 수소발전소 백지화 약속

URL복사

산자부 허가 취소 검토도 추진

[완주신문]박성일 완주군수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를 약속했다.

 

3일 박성일 군수는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고 “주민과 뜻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봉동읍 둔산리 주민들과 고산면 주민들로 나뉘어 진행됐다.

 

박성일 군수는 “주민 수용성 확보가 안 되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완주군은 기존에 허가된 봉동읍 둔산리 두곳에 대해서는 개발행위 허가에 대해서 행정에서 할 수 있는 선택을 할 것이고, 산업통상자원부 허가 취소도 검토할 것으로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달 17일 이인숙 완주군의원은 일자리경제과 행정사무감사에서 “2016년부터 허가된 수소연료전지발전에 대한 안전성 평가가 없었다”고 질타한바 있다.

 

이인숙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40KW규모와 2018년 14.4MW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사업에 대한 허가가 있었다. 아울러 그 다음해인 2019년 10MW의 연료전지발전사업이 추가로 허가됐다. 세곳에서 생산되는 전기양은 연간 20만4186MW으로 4만8615세대가 사용할 수 있다. 동시에 이산화탄소는 매일  207.6톤이 발생한다.

 

이날 이인숙 의원은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며, “인체 무해하다고 했다가 문제가 된 사안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구밀집지역에 허가를 내주고 문제가 발생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우려했다.

 

한곳은 2017년도부터 가동 중이고 아파트 단지와 70m밖에 떨어지지 않았다. 또 내년 1분기에 한곳이 착공될 예정이고 300여m안에 초등학교가 있다. 다른 한곳도 내년 안에 공사가 시작될 계획이다.

 

아울러 고산면 성재리에도 설비용량 39.6MW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약 2800억원이 투입되는 해당 사업은 5000㎡ 면적에 SPC 출자사업 방식으로, 연간 발전량은 319GWh으로 대략 7만6000세대가 일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에 양 지역 주민들은 최근 현수막 등을 이용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완주군의회는 지난달 26일 이러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연료전지발전 사업 백지화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표 발의자 이인숙 의원은 “이런 시설을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등의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무시하고 허가 한 것은 주민을 기만한 것”이라며, “완주군의회는 주민의 대의기관으로 주민들과 뜻을 함께 하며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허가한 산업통산자원부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