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조용한 정치혁명이 시작됐다

URL복사

유권자들이 뽑은 행감 우수의원
통일된 지표로 피감부서까지 평가

[완주신문]완주군에 조용한 정치혁명이 시작됐다.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이뤄진 완주군의회 행정사무감사에 유권자인 주민들이 참관하고 통일된 지표로 의원들과 피감부서를 평가했다. ‘깨어있는 완주사람들’(이하 깨완사)이라는 이름으로 행감을 참관한 주민들은 평가를 통해 우수 의원과 피감부서를 선정했다.

 

우수 의원은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유의식 의원(613점)이다. 이어 서남용(605점), 정종윤(569점) 의원이 뒤를 이었다. 

 

평가에는 총 9명의 주민들이 참여했고 의원에 대해서는 ▲질의횟수와 태도(0~5점) ▲질의수준(0~7점) ▲자료검토(0~3점) ▲공정성(0~3점)을 평가했다. 질의태도는 적극성과 열정적인 모습에 배점을 줬고 질의수준은 구체성과 대안 제시까지 감안했다. 특히 공정성 부분은 질의 내용이 지역구에 한정돼 있는지와 완주군 전반에 대한 이해가 충분했는지를 평가했다.

 

피감부서에 대해서는 답변의 구체성과 성실성(0~10점)을 평가했고, 산림녹지과에 대한 점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깨완사는 산림녹지과에 대해 “전문가답게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부서원들의 적극적인 모습이 높은 점수의 원인”이라며, “또한 고산석산 해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도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평가에 참여한 주민들은 29일 완주군의회에서 우수 의원과 피감부서로 선정된 유의식 의원과 반창원 산림녹지과장에게 상장과 꽃다발을 수여했다.

 

깨완사 활동을 주도한 이홍양 완주소상공인협회장은 “대의민주주의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뽑힌 사람이 아닌 뽑은 사람들이 나섰다”며, “이미 타 지역에서는 십수년전부터 해오던 행감 참관과 평가를 통해 완주군도 조용한 정치혁명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통일된 지표로 평가해 우수 의원과 우수 피감부서를 선정하는 것은 긍정적인 변화를 유도하는 게 목적”이라며, “이러한 유권자들의 평가가 온전한 지방자치 실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수 의원으로 선정된 유의식 의원은 “주민들이 주는 상이라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번 행감에서 대안 제시와 해법을 위한 고민에 중점을 둔 것이 좋은 평가의 원인같다”고 전했다.

 

반창원 산림녹지과장도 “부서의 단합된 모습을 높게 평가해준 것 같다”며, “주민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