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행감]“문화·관광 고민 안하면 돈 먹는 하마”

URL복사

완주군, “그 돈 많다고 생각 안해”

[완주신문]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관광지 조성 예산에 대한 질타가 있었다.

 

24일 문화관광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소완섭 의원은 “완주군에서 관광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왕미녀 문화관광과장은 “힐링”이라고 답했다.

 

이에 소완섭 의원은 “본인은 완주군입장에서 관광은 돈이라고 생각한다”며, “문화관광과 사업은 손만 대면 최소 몇십억원”이라고 밝혔다.

 

반면, 왕미녀 과장은 “문화나 관광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유무형의 자산이라 생각한다”며, “투자대비 삶의 질 향상과 정신적 건강을 생각하면 그 돈이 많다고 생각을 안 한다”고 반박했다. 

 

소완섭 의원은 “만약 민간에서 이정도를 투자했으면 과연 그러겠느냐”며, “그런 부분을 고민을 안 하면 관광은 돈먹는 하마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모사업을 진행하면서 최소한 그런 점은 고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왕미녀 과장은 “정책을 수립을 할 때 군민들의 실익을 생각하고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소완섭 의원은 “타지역 선례를 살펴보면 막대한 예산만 들인다고 관광이나 힐링이 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