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콩쥐팥쥐도서관 전체 개방

URL복사

단계적 일상회복 운영 재개

[완주신문]콩쥐팥쥐도서관이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도서관 시설을 전체 개방했다.

 

24일 콩쥐팥쥐도서관은 도서관이 주민들에게 쉼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그동안 일부 제한했던 시설 이용을 전면 개방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서면 갈산리 혁신도시에 위치하고 있는 콩쥐팥쥐도서관은 지난해 12월 준공돼 인근 주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그동안 이용인원을 50% 이내로 제한해 시설을 이용하는데 제약이 있어왔다. 

 

1층에는 북카페, 어린이 자료실, 민원센터가 2층에는 만화카페, 미니영화관과 여행자 전문서적이 비치된 디지털자료실이 3층에는 강당(109석), 도란도란 휴게실, 문화강좌실, 전시실, 4층에는 공부방(95석)과 스마트룸(48석), 동아리방, 보존서고, 5층에는 청년창업공간, 방과후강의실, 평생학습배움터 공간까지 복합기능의 공간이 설치되어 다양하게 배우고 즐길 수 있다. 

 

또한 지난 20일부터는 미니영화관(3개소)에서 영화(영화는 오전 오후 타임으로 2회 걸쳐 선착순으로 관람자가 영화선택)가 상영되고 있으며, 강당에서는 토요시네마(매주 토요일 오후 2시)로 온가족이 볼 수 있는 애니메이션 영화를 12월 18일까지 상영한다.

 

이외에도 나도 그림책 작가, 재능기부로 뇌과학 강연과 인형극 공연, 인문학 강연, 영어교실, 중국어교실, 바둑교실, 청년 플랫폼 도마제작 등의 프로그램이 열리고 있으며, 전시실에는 원화전시와 주민자율 작품전시회가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