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익명 기부자, 소양면 어르신 집수리 지원

URL복사

[완주신문]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뜻 집수리를 도운 기부천사가 지역의 귀감이 되고 있다.
 

23일 소양면에 따르면 관내 한 홀로 어르신은 적은 돈을 조금씩 모아 마음 놓고 살 집을 마련했지만 앞날이 캄캄했다.

 

지어진 지 오래돼 사람이 거주하기에는 열악한 환경이었기 때문이다. 여기저기에 발품을 팔아봤지만 소양면의 맞춤형복지팀의 도움과 남은 돈으로는 턱없이 부족했다.

 

그때 안타까운 이야기를 들은 익명의 기부자가 나타났다. 기부자는 새로운 출발을 하고자 하는 독거어르신을 위해 선뜻 집수리에 나섰고 폐가나 다름없던 집의 내·외부를 정비하고 전체 보수를 실시해 새로운 집으로 탈바꿈 시켜줬다.

 

이 독거어르신은 “남의 집을 전전하다가 평생 소원이었던 발 뻗고 쉴 수 있는 내 집을 마련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는데 내 일처럼 도와주는 이웃을 통해 새로운 희망이 생겼다”며 “나또한 누군가의 도움이 되기 위해 늘 마음 쓰며 살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정관 소양면장은 “물가상승과 코로나로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이웃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행정에서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취약계층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