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도서관 주변 생태 울타리 만들어

URL복사

생태동화작가 그린 울타리

[완주신문]완주군에서 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한 생태 보존 가족 협업 프로그램이 열렸다. 

 

23일 완주군 중앙도서관은 최근 도서관 옆 연못에서 권오준 생태동화 작가와 함께 11가족이 참여한 ‘우리가 GREEN 울타리’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완주군의 공공 및 작은도서관을 이용하는 어린이들 300여명이 참여해 나무조각에 ‘좋아하는 동물 얼굴’과 ‘오리알’ 이라는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그 나무 조각으로 연못을 보호하는 생태 울타리를 만들어 설치하는 것으로 완성됐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하은(초4) 학생은 “체험하면서 (동화)책을 쓴 작가님을 직접 만난 것이 제일 기억에 남고, 제가 그린 그림이 울타리가 되고 호수에 살고 있는 생물들을 지켜준다니 정말 뿌듯하고 보람찼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애희 도서관평생학습사업소장은 “환경보호 문제가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요즘,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모두가 함께하는 마음으로 지구를 사랑하고, 함께 살고있는 모든 생명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마음을 가지고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