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행감]완주산단내 연료전지 발전 허가 논란

URL복사

인구밀집지역 인근 3곳 연달아 추진

[완주신문]완주군 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내에 연료전지 발전사업 허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심지어 한 곳은 초등학교와 300여m 밖에 떨어지지 않아 안전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17일 일자리경제과 행정무사감사에서 이인숙 의원은 “2016년부터 허가된 수소연료전지발전에 대한 안전성 평가가 없었다”고 질타했다.

 

이인숙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40KW규모와 2018년 14.4MW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사업에 대한 허가가 있었다. 아울러 그 다음해인 2019년 10MW의 연료전지발전사업이 추가로 허가됐다.

 

문제는 해당사업 허가가 될 동안 지역주민들은 아무도 몰랐다는 것.

 

세곳에서 생산되는 전기양은 연간 20만4186MW으로 4만8615세대가 사용할 수 있다. 동시에 이산화탄소는 매일  207.6톤이 발생한다.

 

전영선 경제산업국장은 “수소연료전지는 이산화탄소 유해성으로 타지역에서 수용성 관련 많은 민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업체 측에서 허가 신청 시 주민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이인숙 의원은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며, “인체 무해하다고 했다가 문제가 된 사안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구밀집지역에 허가를 내주고 문제가 발생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우려했다.

 

전영선 국장은 “이산화탄소가 문제이지 폭발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한곳은 2017년도부터 가동 중이고 아파트 단지와 70m밖에 떨어지지 않았다. 또 내년 1분기에 한곳이 착공될 예정이고 300여m안에 초등학교가 있다. 다른 한곳도 내년 안에 공사가 시작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