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기본국가전북연대,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URL복사

[완주신문]기본국가전북연대 공동대표들이 완주・진안・무주・장수 군민 2210명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공동대표 중 완주군민은 이기열, 박용섭, 이용일, 소병대 네명이다.

 

이들은 17일 완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재명 후보가 지방차별과 전북차별에 공감하고 있으며 지역균형발전과 균형성장에 대한 정치철학이 뚜렷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공약발표를 통해 전북지역의 소외와 동부 내륙권의 낙후에 대한 지역 실정을 잘 알고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특히 기본국가전북연대 대표들은 “완주군은 인구 10만 이상의 완주시로의 승격을 꿈꾸고 있지만 수도권으로의 기업 및 인구 집중으로 기존 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의 생산역량이 오히려 축소되고 있고 혁신도시에 일부 공공기관이 이전 효과는 기대 이하”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이재명 후보는 전북지역 공약을 통해 전북을 에너지전환시대의 그린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했고 완주군은 친환경 자동차 산업 중심지로, 동부 내륙 지역은 산림 바이오에너지 거점으로의 육성 및 관광·체험형 산악정원 및 산림치유 공간을 조성하겠다고 의지도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명실상부하게 지방의 주민들이 차별받지 않고 지역에서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공정성장의 기회가 활짝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유권자와의 약속을 천금처럼 여겨왔고 결단력과 실천력으로 지방자치단체를 선도적으로 이끌어온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