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아동 정서학대와 방임 등 중복 많아

URL복사

최근 11개월 112건 정서적 학대 42.8%

[완주신문]완주군의 아동학대 유형이 정서적 학대와 방임 등 중복학대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완주군과 완주경찰서 등은 이와 관련, 긴밀한 협업을 통해 아동보호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해 비상한 관심을 끈다.

 

15일 완주군이 작년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11개월 동안 신고·접수된 건수(137건) 중 아동학대로 판단된 112건을 대상으로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정서적 학대가 48건(42.8%)을 기록해 가장 많았다. 이밖에 아동을 돌보지 않는 방임이 14건(12.5%)을 차지했으며, 신체적 학대와 성적 학대가 각각 3건과 1건이었다.

 

특히 정서적 학대와 방임 등 여러 유형이 동시에 나타나는 ‘중복 학대’가 총 46건(41.1%)으로 집계되는 등 아동학대 10건 중 4건 가량은 단일 유형이 아니라 중복 유형을 나타낸 것으로 분석됐다.

 

아동학대 신고자 유형으로는 이웃이나 지인 등이 27%를 차지했고, 가족이나 신고의무자 26%, 아동 21% 등으로 파악됐다. 

 

완주군은 이와 관련, 아동학대 인식 개선과 재학대 방지를 위해 피해아동 심리검사, 부모교육 등의 사례관리 연계, 행위자에 대한 법적 조치 등 유관기관과 연계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실제로 완주군은 지난 13일 소회의실에서 ‘학대피해아동의 안전한 보호를 위한 통합사례회의’를 개최하고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섰다.

 

이날 회의에는 완주군청과 완주경찰서, 전북아동보호전문기관, 초등학교 등 4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신고·접수된 아동학대 사례와 관련해 학대피해 의심상황과 피해아동의 건강, 심리상태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적극적인 보호지원 방안을 검토했다.

 

또 아동학대 조사과정에서 완주군과 경찰의 개입을 거부하며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아동학대 행위자에 대한 개입 방향과 아동보호 계획과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정희 교육아동복지과장은 “미래세대의 주역인 아동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아동학대 방지와 아동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동학대 조사 업무는 작년 10월에 아동보호 전문기관에서 지자체로 이관됐으며, 완주군은 아동학대 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 전담요원으로 구성된 6명의 아동보호팀을 신설해 가동 중이다.

 

완주군은 올 3월에 아동학대 전담 의료기관 2곳 지정에 이어 아동복지심의위원회와 아동학대 대응 정보연계협의회 개최 6회, 학대피해 아동 사례종결 평가회의 개최 4회 등 아동 보호와 재학대 근절을 위해 총력전을 경주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