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완주안심콜, 효자 노릇 톡톡

URL복사

타 지역 자녀들의 든든한 힘

[완주신문]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거리두기로 외출이 자제되고 있는 가운데 홀로 계시는 부모님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는 ‘완주안심콜’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코로나19 감염 우려 속 언택트 추석이 현실로 다가오는 가운데, 완주안심콜은 자녀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대상자 보호자 중 한명은 “연락이 되지 않으면 곧장 어머니의 안부를 확인할 길 없었는데, 행정에서 든든한 역할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이장·부녀회장과 돌봄수행인력으로 구성된 지역활동가들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 우려로, 방문 대신 전화를 통해 어르신의 상황을 확인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행정의 최우선 가치는 주민의 생명 보호와 안전 확보”라며, “바이러스 감염 방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임과 동시에 어르신들의 안전 상황 확보와 자녀분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세심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청자와 부모님의 동의가 있는 완주군 독거노인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가까운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이용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