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모악산 등산로 꽃무릇 만개

URL복사

[완주신문]완주군 모악산 도립공원 내 등산로 구간에 초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꽃무릇이 만개하여 탐방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청명한 가을 하늘아래 화사하게 만개한 꽃무릇은 다년생 식물로서 ‘초가을 전령사’라고도 불리며 꽃과 잎이 한번도 만나지 못해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뜻하는   ‘상사화’라고도 불린다.

 

완주군은 2016년부터 모악산도립공원 내 대원사를 경유하는 구간에 30만본 이상의 꽃무릇 군락지를 조성하였으며, 현재 꽃무릇이 만개하여 모악산을 찾는 등산객 및 탐방객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지친 주민에 힐링공간 및 쉼터의 역할을 하고 있다.

 

윤당호 체육공원과장은 “모악산이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치신 분들께서 마음을 치유하실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꽃무릇 구경에 앞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