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농공단지는 ‘승인’ 자봉센터는 ‘삭감’

URL복사

완주군의회, 추경 860억 의결
자봉센터 하반기 운영 불가능

[완주신문]완주농공단지 레미콘 부지 매입 예산은 승인되고, 자원봉사센터 예산은 삭감됐다.

 

22일 완주군의회는 제261회 제2차 본회의를 개회하고, 2021년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 및 2021년 기금운용계획변경안 등을 비롯한 총 17개의 안건을 처리했다.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의 총규모는 본예산 대비 859억9458만원 증액된 8848억1285만원으로 일반회계는 8410억7702만원이며, 특별회계는 437억3583만원으로 편성해 의결 요구됐다.

 

추경예산 중 ▲자원봉사센터 활성화 지원(1억원) ▲장애인 업무추진(5500만원) ▲시골마을 작은축제 지원(800만원) ▲문화원사업(3700만원) ▲야구장 조명탑 설치(5억원 중 2억원) ▲어린이체육관 조성 시설비(9억9700만원 중 5억9700만원) ▲어린이체육관 조성 부대비(280만원) ▲주민과 함께하는 생활체육시설(1900만원) 총 8건이 삭감됐다.

 

이로 인해 자봉센터 하반기 운영은 불가능할 전망이다.

 

서남용 예산결산위원장은 “본예산에 삭감된 사업비는 아무런 보완대책 수립 또는 계획 변경 없이 재차 추경에 요구되는 사례가 있었다”며, “이는 의회를 경시하는 기만행위로 볼 수 있는 것으로 다시는 이런 일들이 없길 바란다”고 심사결과를 밝혔다.

 

이어 “사업을 계획할 단계부터 절차에 따라 사업의 필요성과 지원근거가 되는 관련 법규 등을 면밀히 검토한 후 반드시 의회와 협의해 예산을 편성할 것”을 주문했다.

 

일반회계 세입예산안에 대한 실사결과 8410억7702만원을 원안 가결했다. 일반회계 세출심사 결과 10억1969만원을 삭감해 내부 유보금으로 반영해 상정했으나, 본회의에서 자원봉사센터 예산 1억69만원에 대한 수정예산안을 이경애 의원이 발의해 표결에 붙였지만 찬성 3표, 반대 5표, 기권 2표, 무효 1표로 부결돼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외 특별회계와 2021년 기금운용계획 변경 안은 원안가결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