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구이면, 집중호우 쓰레기 수거 총력

URL복사

지역사회단체‧자원봉사자도 힘 보태

[완주신문]구이면이 집중호우로 발생한 쓰레기 수거에 총력을 기하고 있다.

 

20일 구이면은 지난 7일 집중호우로 구이면 백여리 일대 호우피해로 인해 발생한 혼합쓰레기 수거를 위해 지역사회단체, 자원봉사자들이 힘을 보태고 있다고 밝혔다. 

 

수해 쓰레기는 다양한 종류의 생활쓰레기가 혼재된 혼합쓰레기로 방치할 경우 심한 악취 등 2차 오염 발생을 유발할 수 있어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 

 

구이면 백여리 일대에는 약 40톤의 쓰레기가 발생했다. 

 

현재 구이면에서는 지역자율방재단, 의용소방대 등 지역사회단체가 도로 토사제거, 침수주택 및 주변 환경 정비 등에 힘을 쏟고 있으며, 자원봉사 활동도 이어지면서 쓰레기 제거 등 환경 정비에 노력하고 있다.  

 

전진엽 구이면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수해 쓰레기를 신속히 처리해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