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자봉센터 성과와 개선 없어”

URL복사

소완섭, 5분 발언 통해 추경 비판

[완주신문]완주자원봉사센터가 ‘치외법권 영역’, ‘옥상옥’으로 전락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완주군의회 소완섭 의원이 지난 8일 제 261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완주군자원봉사센터는 행정으로부터 독립성 확보, 운영의 자율성 제고, 자율적인 후원금품 모집 등 민간 주도의 자원봉사를 활성화하겠다는 당위성을 내세우며 지난 2019년 법인으로서 조직을 새롭게 정비했다”면서 “하지만 법인으로 운영되고 있으면서도 성과와 개선이 없는 상태가 이어지고 있어,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와 업무보고,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질타를 받아왔다”고 포문을 열었다.

 

소완섭 의원에 따르면 자원봉사센터는 본예산에서 삭감된 인건비 약 7200만원, 운영비 2800여만원, 사업비 1500만원 등 총 1억1600여만원을 추경예산으로 요청했다.

 

소 의원은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 임할 때마다 자괴감이 든다”며, “지난해 말 예산안 심의에서 삭감됐던 것이 추경예산안에 그대로 반영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예산 심의 때 문제가 있거나 불필요하다고 판단해 의회가 삭감했다 하더라도 추경예산에 올리면 된다는 심리 혹은 기제가 작동하는 현실이 답답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소완섭 의원은 “지난 3년여 동안 자원봉사센터의 설립 목적과 취지에 맞는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계속적으로 언급했지만 체감하기에 달라진 점이 없다”며, “현장에서는 센터 직원의 갑질로 인한 민원과 구설수가 여전하고 당사자인 자원봉사센터나 집행부의 해당 실과가 업무에 임하는 태도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회가 지적했던 문제와 요구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답변이나 변화 없이 연말이면 당연하다는 듯 보조금을 요구하고 삭감된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경정예산안에 올리는 행태만 계속해서 반복되고 있다”면서 “변화는 없고 오직 수년간 말뿐인 상황에서 의회는 이번에도 추경예산안을 승인해줘야 하냐!”고 성토했다.

 

이에 그는 “보조금이 투입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집행부가 능동적으로 나서서 관리・감독하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면서 “변화하고 발전하려는 의지는 보이지 않고 관련 민원만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사업에 대해서는 더욱 예민하게 살피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군민의 세금을 집행하는 집행부의 책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봉센터는 지난해말 완주군의회로부터 2021년 예산 절반이 삭감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