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목조문화재 합동소방훈련

URL복사

[완주신문]완주소방서는 중요 목조문화재인 소양면에 위치한 위봉사에서 초기대응능력 강화 합동소방훈련 8일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목조문화재 화재 발생 시 구조적 특성을 고려한 초기대응시스템을 점검하고 화재진압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전통사찰은 대부분 산림지대에 위치하고 목조 양식의 건물이 많아 화재 시 급격한 연소 확대 및 빠른 전소로 화재 시 큰 피해로 이어져 관계자의 초기대응이 중요하다.

 

이에 완주소방서는 소양면에 위치한 위봉사에서 소방공무원과 사찰 관계자 등 총 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가상 화재시나리오에 따라 실전을 방불케 하는 합동소방훈련을 실시했다.

 

주요 훈련 내용은 ▲관계자(승려) 중심 훈련 실시 초기대응역량 강화 ▲인명대피 및 문화재 반출 우선 훈련 설계 ▲비상소화장치, 옥내소화전, 방수총 등 자체소방시설 활용 훈련 ▲목조문화재 화재진압대응 매뉴얼에 의한 단계별 임무 숙지 ▲관계자 소방안전컨설팅 등이다. 

 

제태환 완주소방서장은 “목조문화재 합동소방훈련 참여한 근무자들과 소방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현장 초동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관계인 중심의 내실 있는 훈련을 지속하겠다”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