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만경강 환경정화 구슬땀

URL복사

[완주신문]만경강사랑지킴이와 삼례로타리클럽 등 주민단체 40여명이 29일 만경강 신천습지 일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이날 하리교부터 신풍경로당, 하리교회, 용전마을 창고 앞 등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수거했다. 수거된 쓰레기는 냉장고, 싱크대, 폐비닐, 스티로폼, 병 등 생활폐기물은 물론 건축 폐기물까지 다양했다.

 

이날 환경정화 활동에 참석한 이들은 “만경강이 오염돼 생태계에 피해가 심각하다”며, “만경강을 살리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