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인구정책 5개년 수립 실무추진단 구성

URL복사

[완주신문]완주군이 인구정책 5개년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6개 분야의 인구증가 대책 수립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완주군은 22일 소득과 삶의 질 높은 15만 자족도시 완주 실현을 위해 라태일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인구정책 5개년 종합계획 수립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전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의 자연감소와 인구유출에 따른 사회적 감소를 극복하고 15만 자족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출범한 추진단은 1실 3국 14개 과 부서장과 해당 팀장 등 총 39명이 참여하게 된다.

 

추진단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개년 동안 완주군 인구정책 동향과 추이 분석, 인구정책 우선순위 설정, 5개년 계획 방향 수립, 세부 주요사업 과제 발굴 등에 적극 나서게 된다.

 

추진단은 △결혼과 임신·출산 분야를 포함해 △양육·교육 △노인복지 △일자리·청년·귀농귀촌 △정주 여건 △삶의 질 등 총 6개 분야에 걸쳐 향후완주군 인구정책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다.

 

완주군은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수시로 사업별 담당부서와 추진사항 관련 피드백을 주고 받는 등 수시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올 12월에 예정돼 있는 2차 회의를 통해 종합계획을 완성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앞서 완주군은 지난달에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실시해 12가지 인구정책 유입방안과 14가지 유출방지 방안을 마련하고 인구증가를 위한 강력한 정책추진에 돌입하기로 했다. 

 

완주군은 이날 회의에서 부서별로 용역에서 제시된 방안에 대해 반영 여부를 검토하고, 현재 추진 중인 인구정책 관련 현황에 대해 보고한 데 이어 인구정책 종합계획에 포함될 사항에 대한 기본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라태일 부군수는 “인구정책은 인구정책팀이라는 한 부서만의 업무가 아닌 완주군 전체 부서가 합심해야 할 정책”이라며 “정책 수립시 항상 인구라는 큰 틀을 생각하며 업무를 추진해 출신과 일자리, 귀농귀촌, 노인복지, 정주여건 등 각 분야의 노력이 합쳐져 사람이 모이는 행복한 완주군을 실현하기 위해 힘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 인구는 지난 2018년 이후 3년째 감소세를 보이다 올해 9월 중에 65명이 증가한 9만1806명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