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완주예총 ‘제6회 완주예술제’ 개최

URL복사

삼례문화예술촌서 1년 창작 내용 선보여

[완주신문]제6회 완주예술제가 한국예총완주지회(회장 국중하) 주최로 삼례문화예술촌에서 16일 개최됐다.

 

‘으뜸도시 완주 비상하는 완주예술’을 주제로 국악, 문인, 사진, 연극, 음악, 연예 협회 등 6개 협회가 1년 동안 창작 활동한 내용을 선보인다. 

 

16일 삼례문화예술촌 야외무대에서 열릴 개막식에는 국중하 회장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박성일 완주군수와 김재천 완주군의회 의장 송지용 도의회 의장 그리고 전북예총 소재호 회장의 환영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어 연예예술인협회의 빅밴드와 가수들의 화려한 공연으로 개막을 알리고, 사진작가협회와 문인협회의 완주를 알리는 작품 전시로 완주예술제를 꽃피울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연극협회의 ‘그녀들의 봄’은 삼례문화예술촌 소극장에서 공연을 펼친다.

 

17일 둘째 날은 사진, 문인 협회의 전시와 함께 제2부 음악협회의 공연을 한다. 완주소년소녀합창단, 완주필하모닉오케스트라, 컬러몽 밴드, 빛소리합창단의 공연이 삼례문화예술촌 야외무대를 가득 채우며 파란 가을 하늘에 울려 퍼질 예정이다. 

 

국악협회에서 준비한 민요, 판소리, 군무, 아쟁 등 신나는 국악 한마당을 펼쳐지며 예술제 무대를 마무리한다. 
 
국중하 지회장은 “코로나19로 모든 행사들이 축소되는 바람에 완주예술제도 날개를 힘차게 펴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며, “엄혹한 상태에서 맞이한 이번 예술제는 종전처럼 자유롭고 활력이 넘치는 모습을 군민들에게 보일 수 없게 돼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품격 높은 예술의 고장 완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