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완주일상]재채기와 오해

URL복사

초정밀 센서와 시한폭탄까지 
장착 된 5세대 사나이 79세
차갑게 느껴지나 싶으면 
감으로만 콧속에 물기인가 싶고
억제할 틈 없이 천둥치는 재채기 폭탄이다

 

경보음 발령 직전
코 한 번 세게 풀면 상황 끝이지만
화장실 묵살하는 새벽 묵상 땐  
어김없는 센서가  가룟 유다 따로 없다

 

옆 식탁의 벌레 씹는 젊은이
불타는 눈빛 쏘아대는 미사일이지만
연이은 다연 발 재채기 폭탄에
자리를 박차며 소리 지른다 에그 코로나

 

텅 빈 고속버스 안
번호표 좌석을 고집하던 승객
천둥치는 재채기 한 방에
벌떡 일어나 피난 길 찾기 바쁘다

 

반세기 고개를 두 개씩이나 넘으려고 
리모델링 하는 낡은 장막
잠들지 못하는 먼지와 소음이다

 

울음보 터트려야 신생아 첫 거름이고 
굳은 땅 헤치는 번데기 등 터트려야
내일은 훨훨 꽃밭의 나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