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기고]통합은 정치인이 아닌 주민이 결정한다
[완주신문]지난 오랜 시간동안 완주군과 전주시에 대한 통합관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우리 완주군과 전주시는 역사적으로 한 뿌리이며 동일한 생활권, 경제권, 문화권을 형성하고 같은 학교를 다니던 지역임은 명확하다. 하지만 1997년과 2009년, 2013년 세 차례에 걸친 통합의 과정에서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된바 있다. 또한, 선거철만 되면 통합이라는 카드를 통해 마치 두 개의 지자체가 통합하면 무한한 발전을 가져 올 수 있다는 장밋빛 청사진을 제시하며,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만 하고 ‘되면 좋은 거고 안되도 그만’이란 식으로 대처해오고 있다. 지방자치가 뿌리내리면서 무엇보다도 자치단체가 스스로 성장, 발전할 수 있는 적정 규모와 재정능력이 있어야 하는 것도 동의하며, 규모가 작은 지역의 성장은 지역발전에 한계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도 많은 부분 공감할 수 있다. 하지만 오랜 기간 두 개의 지역으로 분리된 지역이 통합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우리는 고민해야 한다. 이 통합의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의견이다. 현재의 전주시의 일방적 행보는 우리 완주군민을 모두 무시하는 처사라 판단된다. 과연! 누구를 위한 통합인지 명확히 해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