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행감]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공장입주 질타

URL복사

윤수봉, “선제적 대응 못한 완주군도 책임”

[완주신문]이서면 전북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내 기업입주를 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완주군 행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19일 건설안전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윤수봉 의원은 “이런 생각을 미리 못했냐”며, “1차적으로 전북도와 개발공사가 책임이 있지만 완주군도 책임이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전북도와 개발공사는 법적으로 문제없다며 발뺌하고 있고 답답하다”며, “후안무치의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윤수봉 의원에 따르면 배전·분전반 제조기업인 엘지산전과 에코스이엔지가 각각 지난 5월, 2월에 건축 인허가를 접수했다. 두 회사는 각각 지난 2016년과 2018년에 클러스터 부지 조성 사업시행자인 전북개발공사와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두 기업이 들어설 부지 면적은 6300여㎡로, 1200여세대가 사는 에코르 2·3단지와 왕복 2차선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건축 과정에서 통행권 위협을 우려하고 있고, 인근에는 어린이 전용 통학버스 승강장까지 있어 자녀들의 통학 안전도 걱정이다. 특히 공장 입주시 소음과 분진 등이 발생할 수밖에 없어 주민 피해가 예상된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완주군은 지난 6월 아파트 입주민들을 대상으로 기업 입주 찬반을 묻는 의견수렴에 나섰다. 그 결과 입주 예정 부지와 맞닿은 에코르 2단지에서는 참여세대 100%인 164세대가 반대했고, 에코르 3단지는 275세대가 참여해 94%인 259세대가 반대 의견을 냈다.

 

하지만 이날 신세희 건설안전국장은 “우리 입장에서는 허가를 안 내줄 수 없다”며, “그간 해당 사업주들과 이전을 협의했지만 거부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대안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수봉 의원은 “완주군이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앞 클러스터5부지는 개발공사와 협력해 3개년 계획으로 매입 중인데, 3부지도 이런 사태를 미리 파악하고 대처했으면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