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독자윤리위원회 제1기 3차 회의

URL복사

○일시: 2020년 7월 27일 오후 7시
○참여 위원: 이홍양, 박용민, 손주화, 고홍규, 조영호
○모니터 대상: 5월 25일자부터~ 7월말 보도까지
○차기 독자윤리위원회 회의: 8월 24일
○지면: 완주신문 10호-14호 지면 평가 진행

 

1. 외부 기고, 칼럼 글을 게재할 때는 기고자가 특정 직책을 넣어달라고 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글의 주제에 부합하는 직책으로 표기해 주는 것이 좋을 듯하다. 

 

2. 지역사회에서 돼지농장과 관련된 싸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완주신문에서 적극적으로 취재하고 있고 6월 8일에 보도된 것도 확인했다. 관련해서 지속적인 취재가 이어지길 원한다.

 

3. 15만 완주시대 열 수 있나, 줄어드는 완주 인구
- 15만 완주시대를 행정에서 내걸었다고, 완주신문 또한 15만 완주시대를 공감하는 취지에서 제목을 달은 것으로 보이는데 지자체 인구가 늘어나는 것이 장밋빛 미래인지는 논의해볼 필요가 있다. 특히 지자체의 인구 전망의 경우 자연감소는 반영되지 않고 굉장히 이상적으로 측정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지자체 여러 산업과 정책에 허수의 인구수가 반영되어 예산을 낭비하거나, 필요한 정책과 대안이 나오지 않게 되는 경우들이 많아 지자체에서 내거는 인구 수 지향점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시각이 필요하다. 때문에 완주신문에서 15만 완주시대를 고민 없이 제목으로 선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 6월 8일 백면 보도에서도 부동산을 재산 증식 수단으로 너무 공공연하게, 당연시하게 썼다. 언론에서는 부동산에 대해 재산 증식 수단으로 표현하는 것에 대해서는 주의해야 함에도 인구 정책과 관련해 로또 아파트임에도 신혼부부가 늘지 않는다는 식으로 표현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이렇게 아파트를 싸게 살 수 있는데 그래도 인구가 안 늘어나? 이런 생각이 들게 기사를 쓰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 지자체에서 인구 감소에 대해 별로 고민하지 않고 있는 인구 정책에 대해 완주신문에 대해 다뤄지고 있는 지점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한다. 

 

- 분석 기사가 이후에도 계속 나왔다. 완주군에서 내걸고 있는 정체성, 귀농귀촌 등 정리해 보는 기사가 쭉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한 부분이다.

 

4. 주민소환 관련 보도
- 완주군민 주민소환 관련 기자회견과 관련 완주신문에서도 해당 사항을 자세하게 다뤘었다. 굉장히 크게 보도가 되었지만 이후에 그 내용을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계실 건데 중간 과정이 없고 보도도 없었다. 무산되었다면 무산 이유 등을 점검해 보는 기사가 나와야 한다. 용두사미처럼 띄워놓고 완주신문에서 이후 과정을 보도하지 않는다면 무책임한 보도 행위일 수도 있다.

 

5. 군의장, 도의장 개인을 강조하는 사진
- 도의장 인터뷰가 꼭 완주신문에 필요한 내용이었는지는 고민이 필요하다.
- 도의장 인터뷰를 했으면 완주군과 관련된 현황 질문이 하나 정도는 들어갔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6. 완주군 로컬푸드 이사장 선출 무산과 관련해
- 7월 20일 보도된 <완주군 로컬푸드 이사장 선출 무산> 기사와 관련된 확인이 필요하다. 완주신문에서 공석이라고 표현을 했다.
2019년 정기총회를 통해 뽑힌 사람은 아니다. 정기총회가 무산이 되었다. 찬반 투표였는데 무산이 되었고, 대의원 투표도 무효가 되어버렸고, 그 이후에 대의원 총회를 통해서 지금 대표가 선임이 되었다. 그 사람을 인정 안 하는 사람은 공석이라고 하겠지만 정관상에 보면 대표로 되어 있고, 조한승 대표라고 다 나와 있다. 이걸 공석이라고 하면 완주신문은 조한승 대표를 대표라고 인정 못한다는 이야기와 같다.
대행 아니다. 보궐 선거를 통해서 된 사람이다. 1년간 공석이라는 표현이 잘못된 것이다. 공석 없었다. 6개월간 공석이라는 것도 애매하다. 사표를 던졌는데 수리해 줄 당사자가 없어서 수리가 안 되어서 계속 자리를 유지했다. 정정이 되어야 한다. 

 

7. 도표나 이미지는 독자층을 고려해서 선명하고 크게 볼 수 있도록 편집해 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