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기고]통합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

[완주신문]요즘 완주-전주 통합 재추진으로 완주군민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것 같다. 지난 2013년 완주-전주 통합 추진과정에서 생긴 악몽이 되살아 나지 않을까 걱정이다.

 

필자는 2013년 완주-전주 통합 찬반투표 당시 완주군 선거관리위원으로 통합 추진 과정을 지켜본 바 있다. 당시 완주군민들은 찬성과 반대 양쪽으로 나뉘어 서로 대립하고 비난하며, 갈등이 심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본인은 아직도 그날이 앙금 남아 있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데, 이를 잘 알지도 못하는 전주권에 있는 일부 정치인들과 일부 인사들이 다시금 그때의 악몽을 되살리려 한다.

 

그들이 제시하는 주장의 핵심은 완주-전주를 하나로 묶어 소멸위기에 놓인 전북의 변혁을 이끌어 낸다는 것이다.

 

과연 완주-전주가 통합되면 소멸위기에 놓인 전북을 되살릴 수 있을까?

 

하지만 통합이 된다고 해서 광역시가 될 수는 없다. 그런데도 굳이 통합하겠다는 것은 완주를 전주에 흡수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설명이 안 된다.

 

그나마 전주권 일부 단체는 통 큰 양보로 완주-전주 통합을 성사시키라고 요구하고 있다. 필자는 오히려 이 단체가 주장하는 것이 솔직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상생발전하고자 하는데 왜 통 큰 양보를 한단 말인가? 본인 추측하기로는 통합이후 결과는 누구라도 예상할 수 있듯이 완주군민들의 희생 하에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완주군민들을 어루만지기 위해 통 크게 양보하자는 것으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 그나마 완주군민들을 생각해 주는 것은 감사하게 생각한다.

 

얼마 전 한 단체가 통합을 위해 20개 제안사업을 제시한 바 있다. 왜 이렇게 장황하게 제안할까? 이 또한 완주군민들의 희생이 따르기 때문에 이를 보상하기 위한 것 아닌가? 완주군민을 위하는 마음은 감사하나 필자는 지켜지지 못할 약속으로 본다. 통합 전 원주군, 청원군, 가까운 익산군(함열읍)을 보라! 지금 그들은 통합 전을 그리워하고 있다.

 

완주군은 전북특별자치도 내에 있는 14개 시군 중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하고 있고 시로 승격하기 위해 시동을 걸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본인도 22대 총선에서 완주군을 ‘완주시’로 승격시키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그러한 이유는 완주는 전주보다 5배나 넓은 땅을 가지고 있고, 수소 특화 국가산단을 비롯한 여러 산업단지가 조성되어 있어 자체적으로 충분히 발전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고 미래도 밝다.

 

완주군을 시로서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법원을 비롯한 공공기관과 의료원, 양질의 학교를 유치하여 정주요건만 제대로 갖추어진다면 전주 다음가는 도시로 성장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본다. 그런 다음에 완주-전주 통합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

 

지나가는 개구리에게 돌을 던지듯이 완주-전주 통합이라는 돌을 함부로 던지지 않기를 바란다. 2013년 그때의 분열된 완주를 지켜본 필자로서는 그때의 악몽이 되살아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